본문 바로가기

23.01.31(화)

경기도교육청 경기진학정보센터 로고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센터소개
  • 진로정보
  • 진학정보
  • 진로진학상담
  • 진로진학 프로그램 예약
메뉴전체보기

센터소개

검색 Search

게시글검색

페이지 위치 : Home 센터소개 공지사항

공지사항

학생들의 진로진학에 의미는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진로진학정보의 포털사이트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습니다.
진로진학정보가 궁금할 때 제일 먼저 경기진학정보센터 홈페이지를 이용하십시오.

글보기
제목 문과·이과 융합형 수능에 대한 논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9-16 오전 9:07:00 조회수 23898
중앙일보 - 중앙시편
 
문과·이과 융합형 수능에 대한 논란
 
지난달 말 교육부가 대입제도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수능에서 문과·이과 구분을 폐지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후, 소위 문·이과 통합 교육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공식적으로는 2002년부터 시행된 7차 교육과정에서 이미 고등학교의 문과·이과 구분이 없어졌지만, 그동안 대학에서 문과·이과 입학전형을 따로 했기 때문에 고교 현장에서는 분리해 교육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만일 이번 발표처럼 수능이 문·이과 통합형으로 바뀌면 명실상부하게 통합 교육이 실현되는 것이다.

 문·이과 통합을 찬성하는 측에서는 앞으로 21세기 창조경제 시대에 필요한 인재는 스티브 잡스와 같이 문과와 이과를 아우르는 통합형 인재인데, 우리가 문과·이과를 나누어 교육하는 바람에 그런 인재의 출현을 막고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일각에서는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늘어 사교육이 더욱 성할 것이며, 이공계의 경우 수학 및 과학의 학력 저하가 불을 보듯 뻔하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 문제는 단순히 대입제도 개편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우리 사회가 어떤 인재를 키울 것인가”라는 중요한 문제와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사회 각계의 여러 인사들이 참여하는 광범위한 토론이 필요하다고 본다.

 물론 문과·이과로 구분해 교육하는 것에는 큰 장점이 하나 있다. 학생들이 일찍부터 전공을 정하면, 그 분야에 관한 지식을 좀 더 많이 가르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장점은 선진국을 따라가는 상황에서는 매우 유용한 일이었을 것이다. 외국의 선진지식을 수입해 학생들에게 빨리 많이 가르칠수록 선진국을 더 빨리 따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일본이 개화기에 이 제도를 도입했고, 중국이 지금도 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이유일 것이다. 아마 우리나라도 근대화·산업화 시기에는 이 제도의 장점이 십분 발휘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나 이제 시대와 우리의 상황이 바뀌었다. 한국은 이미 여러 분야에서 더 따라갈 만한 선진국 모델이 없고, 우리 자신이 앞길을 개척해야 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이런 역할을 수행할 인재들에게는 단순히 한 분야의 지식이 많은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지식을 주위의 다른 지식과 융합하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 오히려 한 분야의 편향된 지식은 어떤 경우에는 위험하기까지 하다. 그런 면에서 문·이과 통합 교육으로의 전환은 시대적 요청이라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문과와 이과를 분리해서 교육한 지 60년이 넘었고, 대학입시가 고교 교육을 좌지우지하는 현실적 상황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동안 입시제도나 교육제도를 개선한다면서 이상만 좇고 현실을 고려하지 않아 조령모개(朝令暮改)가 된 경우가 얼마나 많았던가? 먼저 현재 고등학교는 물론 대학까지 교육과정과 제도가 문과·이과 분리체제에 맞추어져 있어서, 이를 융합 교육에 적절한 체제로 전환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과 준비가 필요할 것임을 감안해야 한다. 몇 년 전 도입된 고등학교 1학년의 융합과학 과목이 현장에서 정착하는 데 상당한 진통을 겪고 있는 예에서 보듯이, 새로운 교육체계를 도입하는 데에는 교사 양성과 수급, 평가방법 개발, 교과서 개편 등 여러 면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다.

 더욱 중요한 현실적인 문제는 융합형 수능을 전면적으로 도입한다면 이공계 대학생들의 수학·과학 학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이다. 융합형 교육에서의 수학·과학의 수준은 현재 이과생들이 배우는 수준보다 낮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이는 이공계 대학에 엄청난 교육 부담을 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는 대학 교육에 대한 발상의 전환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된다. 어차피 과거 우리가 추구했던 산업사회의 인재상은 그 효용을 다하였다. 21세기는 평생학습 사회이고, 대학에서 좁은 전공지식 몇 개를 더 익히는 것보다는 문제를 여러 시각에서 넓게 바라보고 대응하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훨씬 중요해졌다. 여기에 부응해 대학교육의 패러다임도 바뀌어야 하는데, 어쩌면 고교에서의 문·이과 통합 교육이 중요한 전기를 마련해줄 수 있을 것이다.

 문과·이과의 통합같이 중요한 사안은 절대로 정권 차원의 실적 쌓기를 위해 졸속으로 처리되어서는 안 된다. 새 제도를 한번 시행했다가 되돌렸을 때의 혼란은 생각하기에도 끔찍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교육부가 이번 시안을 발표하며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질 때까지 성급하게 추진하지 않겠다고 한 것은 매우 잘한 일이다. 아무쪼록 이제 공론화가 시작된 융합형 인재의 양성 방안이 이번에는 국민적 합의를 거쳐 일관성 있게 시행되기를 기대해 본다.

오세정 기초과학연구원장
서울대 교수·물리학
목록

총 게시물: 935

현재페이지 30/47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파일
공지 연중 비대면 화상상담 예약신청 유의 사항 관리자 2021-07-17 15386
공지 홈페이지 개인정보관리정책에 따른 휴면 회원정보 자동 삭제 안내 강찬성 2021-03-08 7681
공지 회원가입 안내 관리자 2015-11-20 55074
355 고입관련 안내 싸이트(경기도교육청 입학전학 포털) 관리자 2013-10-29 32752 -
354 2013 행복학교박람회 대입상담부스 안내 및 신청 관리자 2013-09-26 27400 파일등록개수 1
353 2013 대한민국 전문대학 EXPO 개최 안내 관리자 2013-09-25 22793 파일등록개수 3
352 2015학년도부터 수시최저학력기준 수능 백분위 금지 관리자 2013-09-23 29483 -
351 대구대학교 K-PACE센터(발달장애인 교육지원센터) 입시설명회 및 부모교육 특강 관리자 2013-09-16 23557 파일등록개수 3
350 제7회 고교생 수의학 아카데미 실시 공고 관리자 2013-09-16 26388 파일등록개수 2
349 문과·이과 융합형 수능에 대한 논란 관리자 2013-09-16 23899 -
348 한국복지대학교 신입생 모집 관리자 2013-09-13 26580 파일등록개수 1
347 2017학년도 수능, 문·이과 통합되면 탐구영역 부담 커져 관리자 2013-09-11 24618 -
346 [수능 개편안 이후…현장은 아직도 혼란] “적성고사, 중위권의 꿈…폐지말라” 관리자 2013-09-11 24674 -
345 2014 대학수학능력시험 원서접수 결과 관리자 2013-09-10 23215 파일등록개수 2
344 2014 정부재정제한대학 평가 결과 알림 관리자 2013-09-09 22149 파일등록개수 3
343 대입전형 간소화 정책관련 공청회 실시 관리자 2013-09-09 22887 파일등록개수 2
342 2014 수시모집 일정 관리자 2013-09-09 22367 파일등록개수 1
341 2014학년도 대수능 9월 모의평가 출제경향 관리자 2013-09-04 24405 파일등록개수 1
340 9월 모의고사 등급 컷(EBS) 관리자 2013-09-04 24505 파일등록개수 1
339 자료집 파일[나는 적성전형으로 대학간다!!] 관리자 2013-08-29 26765 파일등록개수 1
338 자료집 파일[나는 논술전형으로 대학간다!!] 관리자 2013-08-29 28339 파일등록개수 1
337 대입간소화 방안 시안(교과부) 관리자 2013-08-29 28846 파일등록개수 1
336 대입전형 간소화 및 대입제도 발전방안(시안) 발표 관리자 2013-08-28 25228 파일등록개수 1
Board Search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위로 이동
만족도 조사
만족도 별점 주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